내년 일자리 예산 25조 중 40%가 실업자 지원

입력 2019-09-03 16:13

제보하기

(고용노동부)

내년도 일자리 사업 예산이 역대 최대 규모인 25조 7천억여 원으로 편성다. 이 가운데 구직급여와 같은 실업자 생계지원 예산이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에서 일자리 사업예산은 25조7697억 원으로 올해보다 21.3% 늘어났다. 역대 최대다.

구직급여 등 실업자의 소득을 보전해주는 실업소득 유지·지원 사업 예산이 40.2%인 10조3609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구직급여는 지급액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상향했고, 지급기간을 30일 연장했다. 구직급여 수급자에게 국민연금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하는 '실업 크레딧' 예산도 836억원으로, 올해보다 28.6% 늘었다.

구직급여 다음에 가장 규모가 큰 것은 6조6000억원이 투입되는 고용장려금이다.

취약계층에 정부가 일자리를 제공하고, 임금의 대부분을 지원하는 직접 일자리 사업 예산은2조9241억원으로, 올해보다 40.7% 급증했다.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노인 인구가 내년에는 44만 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저소득 노인 일자리가 74만 개로 늘어난다.

내년 7월부터 시행하는 한국형 실업부조인 '국민취업지원제도' 예산은 2771억 원이고 지원 대상은 20만 명이다.

구직 활동을 하는 저소득층 청년에게 월 50만 원씩 최장 6개월 동안 주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예산은 내년 상반기까지 1642억 원이고 지원 대상은 5만 명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강지영 교통사고, 촬영 후 귀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현재 상태는?

사회 최신 뉴스

  • 1
    오산시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은계동·원동 거주자'…"동선 확인中"
  • 2
    남양주시청, 18~20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진전읍 원일궁의문아파트 거주자' 등
  • 3
    사천시청, 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인천공항 내 식당'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