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으로 돈육값 상승 전망에 관련주 강세

입력 2019-09-02 16:27

제보하기

▲5월 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마련 위해 모인 당정.(사진=신태현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영향으로 돼지고깃값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에 돼지고기 관련주가 2일 강세를 보였다.

이날 윙입푸드는 전 거래일보다 17.65% 뛰어오른 2500원에 마감했다. 우리손에프앤지(8.22%), 팜스토리(6.00%), 이지바이오(4.25%)도 동반 상승했다.

윙입푸드는 중국에서 돼지고기 가공제품을 생산한다.

우리손에프앤지와 팜스토리는 돼지 등 사육·가공업체이며 이지바이오는 우리손에프앤지와 팜스토리의 모기업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ASF의 영향으로 지난 7월부터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량이 급증하기 시작함에 따라 수입 및 국산 돼지고깃값 급등이 시간문제라고 최근 전망했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수입 돼지고깃값 급등이 시차를 두고 한돈 가격 상승으로 반영되는 것도 시간문제”라며 우리손에프앤지와 이지바이오 등을 잠재적 수혜 종목으로 제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 3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하나은행, DLF 사태 중징계 취소 행정소송 제기
  • 2
    골든센츄리, 지난해 결산 매출액 한화 1131억...전년비 26%↑
  • 3
    쌍방울그룹, 대표이사 ‘4인 4색’ 마스크 광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