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LG화학 사장 “파우치 필름 국산화, 국내 제조사와 협력”

입력 2019-08-28 14:38

제보하기

▲김명환 LG화학 사장이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KABC 2019'에서 강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명환 LG화학 사장(배터리연구소장)이 “일본 의존도가 높은 배터리 파우치 필름 국산화를 위해 국내 제조사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KABC(Korea Advanced Battery Conference) 2019' 콘퍼런스에 참석해 "현재 파우치 필름 대부분을 일본DNP, 쇼와덴코(昭和電工) 등에 의존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파우치 필름은 파우치 배터리 외부를 감싸 내용물을 보호하는 핵심 제품이다. 이 제품은 일본DNP와 쇼와덴코가 세계 시장에서 7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역시 대부분의 파우치 필름을 이들 양사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향후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고 추가 보복을 가하게 될 경우, 일본산 파우치 필름을 사용하는 국내 배터리 산업이 피해를 볼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일본 DNP와 쇼와덴코 등에 의존하고 있는 것은 맞고, 이들 회사가 CP 기업(자율준수규정 인증)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수입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일본 정부가 언제든 마음먹은 대로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 수출하고 있는 율촌화학 파우치 필름 테스트도 했다"고 확인하면서 "율촌화학이 아직 품질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지지만, 앞으로 국내 회사와 협력하면서 같이 국산화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기업 최신 뉴스

  • 1
    [스페셜리포트] 전문가들이 진단하는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책
  • 2
    [스페셜리포트] ‘제2벤처붐’ 정책, 마중물 or 버블 기폭제
  • 3
    [스페셜리포트] 코로나19에 벤처 투자 '빙하기' 우려 커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