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방사능 피폭 사고 관련 "대단히 죄송합니다"

입력 2019-08-21 08:26수정 2019-08-21 08:27

제보하기

발광다이오드(LED)전문업체 서울반도체가 용역업체 직원의 방사능 피폭 사고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21일 공식 입장 자료를 내고 “이번 사고 발생으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방사능에 피폭된 직원이 수십 명이 넘는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현재까지 협력사의 진술을 바탕으로 진행된 원안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방사선 노출 의심자는 모두 7명이라고 주장했다.

아래는 서울반도체 입장문 전문 내용.

안녕하십니까? 서울반도체 입니다.

먼저, 이번 사고 발생으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서울반도체는 법 규정에 따라 산업 안전 보건 교육 프로세스 준수를 성실히 이행해 왔으나, 협력사에서 위와 같은 사고가 발생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방사선 피폭 사고가 발생한 장비는 소형 발광다이오드 패키지 (LED PKG)를 촬영하는 품질검사 장비이며, 문에는 안전장치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검사하고자 하는 패키지를 넣고 문을 닫아야만 X-ray 촬영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금번 작업 과정에서는 안전 장치인를 임의로 해제(테이프부착)하여 문을 열고도 X-ray 촬영이 가능했던 것입니다.

해당 협력사와는 도급계약에 따라 업무수행이 위임되어 있어 해당업체 관리자를 통해 교육 및 업무 지시가 이루어 지고 있었으며, 보도자료에 언급 된 “물량 압박” 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음을 말씀 드립니다.

8월 20일 오후 8시 30분 MBC에 보도된 “방사능에 피폭된 직원이 수십 명이 넘는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현재까지 협력사의 진술을 바탕으로 진행된 원안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방사선 노출 의심자는 모두 7명입니다. 의심 환자의 혈액 검사는 모두 정상으로 판정되었으며, 염색체 이상 검사 등 정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원자력기술위원회가 8월 6일, 7일, 13일, 20일 4차례 당사를 방문해 관련자 면담과 작업장 내 방사선 노출 정도 측정 검사를 실시 했으며, 장비 주변 및 해당 작업장에서는 방사선 노출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서울반도체는 앞으로도 정부와 원안위(원자력안전위원회)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서울반도체는 앞으로 모든 근로자들이 안심하고 일 할 수 있는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기업 최신 뉴스

  • 1
    삼성전자, 지난해 국내 임직원 10만5000여명…역대 최대 규모
  • 2
    한국지엠, 팀장 이상 사무직 임금 20% 지급유예…'코로나19 위기' 대응
  • 3
    정몽구 회장, 작년 현대차 보수 41.8억 원…전년보다 24% 감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