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원로 배우 피터 폰다 79세로 별세

입력 2019-08-18 15:09

제보하기
헨리 폰다 아들이자 제인 폰다의 남동생...폐암 투병 끝에 눈 감아

▲영화배우 겸 제작자 피터 폰다가 16일(현지시간) 폐암으로 투병하다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79세. EPA연합뉴스
할리우드 원로 배우 피터 폰다(79)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자택에서 별세했다. 그는 헨리 폰다의 아들이자 제인 폰다의 남동생으로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배우 가문의 일원이다. CNN은 피터 폰다가 폐암과 호흡기 합병증으로 투병하다 가족들 곁에서 눈을 감았다고 전했다.

피터 폰다는 1969년 반(反) 문화 클래식 무비 수작으로 꼽히는 ‘이지 라이더(Easy Rider)’에서 잭 니콜슨, 데니스 호퍼와 열연해 스타덤에 올랐다. 그는 ‘이지 라이더’의 각본 작업에도 참여해 오스카상 후보에도 올랐다.

1997년 ‘율리스 골드’(Ulee‘s Gold)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으며 2000년에는 ’더 패션 오브 에인 랜드‘로 골든글로브상을 받았다.

피터 폰다는 세 번 결혼했고 딸 브리짓 제인 폰다도 여배우로 두각을 나타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AOA 출신' 초아, 인스타그램 보니 '지민만 팔로우 빠져 있어'…민아도 '언팔로우'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잭팟 터진 SK바이오팜, 이틀 연속 상한가 마감ㆍ‘카뱅 주주’ 예스24 강세
  • 3
    통영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인도네시아인 30대 남성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35조1000억원’ 코로나 3차 추경, 통합당 불참 속 국회 통과
  • 2
    통합당 “국민에 절망만 안긴 ‘졸속 추경’…모든 책임 여당에”
  • 3
    속보 ‘역대 최대 35조원’ 3차 추경 국회 본회의 통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