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 2분기도 2986억 적자 …폭은 많이 줄어
입력 2019-08-14 16:24   수정 2019-08-14 17:12
2986억 영업적자...높은 연료비·석탄발전 감축 영향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수천억 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높은 원전이용률에도 고유가에 따른 높은 연료비와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 따른 석탄발전 감축이 적자의 원인이 됐다. 다만 지난해와 비교해 적자폭은 크게 개선됐다.

한전은 14일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2986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손실폭이 3885억 원 줄긴 했지만 작년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적자세를 이어갔다. 매출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13조710억 원, 4121억 원으로 집계됐다.

한전은 영업적자가 개선된 이유에 대해 원자력발전 이용률이 오르고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하락 등으로 발전 자회사 연료비와 민간구입비가 5000억 원 감소한 데 있다고 설명했다.

원전이용률은 지난해 중 진행된 대규모 예방정비가 완료되면서 82.8%로 상승했다. 다만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석탄발전 감축과 여전히 높은 연료가격 등으로 인해 흑자 전환에는 실패했다. 전기 판매 수익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영업손실을 내면서 상반기 영업손실은 9285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보다 1138억 원 늘어난 것이다. 당기순손실(1조1733억 원)의 경우 전년보다 43억 원 늘었다. 매출(28조3194억 원)은 7238억 원 줄었다.

한전은 3분기 경영실적 전망에 대해 "통상 3분기에는 영업실적이 좋은 편이다. 여름철 전력판매량 증가 등에 따른 전력판매수익 증가가 하반기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