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대일 의존도 91%’ 공작기계 핵심부품 국산화 추진
입력 2019-08-14 15:09   수정 2019-08-14 15:29
CNC 국산화 3단계 지원책 발표...이낙연 총리 "소재‧부품‧장비 육성 전폭 지원"

▲산업통상자원부 전경.(이투데이DB)

정부가 대일(對日) 수입 의존도가 높은 공작기계 핵심 부품인 수치제어장치(CNC)의 국산화를 적극 추진한다.

정부는 14일 한국기계연구원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천홍 기계연구원장 및 두산공작기계, 현대위아 등 CNC 공급·수요기업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CNC 국산화 확대를 위한 3단계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CNC는 공작기계의 모든 기능을 제어하는 전자 모듈로 공작기계의 핵심부품으로 대일 수입비중이 91.3%에 달한다. 특히 일본의 전략물자에도 포함돼 일본의 수출 규제에 취약한 품목으로 꼽힌다.

우선 정부는 단기적으로 이미 개발된 국산 CNC에 대해 추경예산(총 30억 원)을 통해 공급기업‧수요기업‧지원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실증사업을 올해 8월부터 지원하기로 했다.

중기적으로는 수입에 의존하는 5축 가공기술 및 정보통신기술(ICT) 활용기술 등 고급 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CNC 개발을 돕니다.

장기적으로는 국산 CNC를 국산 공작기계에 적용해 동반성장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한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육성을 위해 정부가 전폭적인 지원하겠다"면서 CNC 국산화를 위한 공급기업‧수요기업‧지원기관 간의 유기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박천홍 기계연구원장은 "이달 중 기계연구원 내 'CNC 전문 공동연구센터’를 설치‧운영해 국산 고유모델 개발 및 실증을 지원하고, 기업컨설팅 서비스 등 현장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