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하반기 16조5000억 규모 SOC 사업 신속 집행"

입력 2019-08-14 08:40수정 2019-08-14 09:58

제보하기
스마트 건설기술 R&D에 3600억, 시스템반도체 등 신산업에 1000억 투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출처=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16조5000억원 규모의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하반기 중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공공임대 건설에 5조1000억 원, 도로 5조9000억 원, 철도에 5조2000억 원 등 SOC 사업에 투자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수출동향 점검 및 활성화 방향, 건설산업 활력제고 방안,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이 논의됐다.

홍 부총리는 건설산업 활력제고 방안과 관련해 "3600억 원 규모 스마트 건설기술 R&D 등을 추진해 2025년까지 건설산업의 생산성과 안전성을 50% 향상시키고 스마트시티 등 고부가가치 해외투자개발 사업 수주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소기업 R&D 지원과 관련해서는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로 중소기업 R&D 중요성이 매우 높아졌다"면서 "시스템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에 연간 1000억 원 이상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단기, 소액 중심 지원체계에서 벗어나 아이디어 구현에서 스케일업까지 단계별 R&D 지원기간과 규모를 확대해 실효성을 높이겠다"며 "초기단계인 1년에는 1억 원을 지원하고, 3년 이상 성숙단계에서는 20억 원 내외로 지원 규모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순 보조금 방식에서 벗어나 민간 역량을 활용한 선민간투자-후정부매칭 방식의 벤처투자형 R&D를 도입하는 등 지원방식을 다양화하겠다"며 "중소기업이 대학, 출연연에 기술개발을 위탁하는 방식의 R&D를 활성화하는 등 산학연간 협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발표된 통계청의 7월 고용동향에 대해 "지난해 1월 이후 18개월 만에 최대폭 증가했다"면서 "고용시장이 회복흐름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특히 정규직 일자리인 상용직이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큰 폭인 43만8000명을 기록한 것에 대해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30~40대와 제조업 취업자 감소 등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하반기 경제, 고용여건 개선에 총력을 집중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홍상수-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동반 참석…‘도망친 여자’ 벌써 7번째 작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정세균 “4주 이내 대구 안정적 상황 전환하겠다”
  • 2
    연준 부의장 “코로나19 리스크 판단은 시기 상조”…금리 인하 신중론 유지
  • 3
    미국 CDC, 팬더믹 가능성 경고…커들로는 경제 낙관론 펼쳤지만 백악관도 우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