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꿈의 소재 '그래핀' 배터리 탑재 스마트폰 선보일까

입력 2019-08-13 20:45

제보하기

(에반블라스 트위터 캡쳐)
삼성전자가 1~2년 내에 그래핀 배터리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13일 모바일 신제품 정보로 유명한 트위터리안 에반 블라스(@evleaks)는 삼성전자가 내년이나 2021년까지 그래핀 배터리가 탑재된 전화기를 적어도 한 대 이상 출시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은 내년이나 2021년 그래핀 배터리를 탑재한 적어도 하나의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다"며 "(그래핀 배터리는) 30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지만,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 비용을 낮춰야 한다"고 했다.

그래핀은 흑연에서 벗겨낸 얇은 탄소 원자막으로 물리적 화학적 안정도가 우수하다. 이에 연구진들은 그래핀 배터리가 스마트폰의 전력 저장용량을 높이고 충전 속도도 크게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7년 삼성SDI, 서울대와 협력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충전 용량은 45% 향상시키면서 충전 속도는 5배 이상 빠른 배터리 소재 '그래핀 볼'을 개발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 2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3
    내일부터 전세대출 규제 시작…전세사는 1주택자 대출 겨냥

기업 최신 뉴스

  • 1
    올해 5G 스마트폰 '봇물'…아이폰 등 10종 이상 나온다
  • 2
    ‘삼성 클럽 드 셰프 코리아’에 신창호 셰프 합류
  • 3
    50주년 맞는 다보스 포럼…지속가능한 세계 논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