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날씨] 서울 낮 최고 35도 ‘찜통더위’…광복절 전국 비소식
입력 2019-08-13 20:45

(연합뉴스)

수요일인 14일 낮 최고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찜통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남부지방과 강원 남부는 밤부터 비가 오겠으며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50~120mm다. 중부내륙과 전라도는 오후에 5~70mm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내일 아침 기온은 서울 26도, 청주 26도, 대구도 26도로 출발해 낮 최고기온은 서울 35도, 대구 34도, 부산은 32도까지 오르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 낮 기온이 33도 이상을 기록하겠으며, 밤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이 많을 것으로 관측된다.

오후부터 남해동부와 동해남부 전해상, 제주도 남쪽먼바다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항해나 조업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3m, 동해 앞바다에서 0.5~4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1.5m, 남해 1.0~4.0m, 동해 1.0~3.5m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광복절인 15일 전국으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특히 태풍 ‘크로사’의 직간접 영향을 받는 울릉도, 독도와 동해안에는 강풍과 함께 2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