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선거연수원 등 5곳, 청년임대주택 등으로 복합개발

입력 2019-08-13 15:20

제보하기
도심 노후청사 복합개발 추진

▲선거연수원 전경.(출처=중앙선거관리위원회)
노후청사와 군관사가 청년임대주택ㆍ신혼희망타운 등으로 복합개발 된다.

기획재정부는 2017년에 도심 노후청사를 청년임대주택 등과 복합개발하는 선도사업지 8곳(영등포선관위, 남양주복합청사, 광주동구선관위 등)을 선정한 데 이어 옛 선거연수원, 관악등기소 등 신규 사업후보지 5곳을 추가로 발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 발굴한 후보지는 노후청사와 청년임대주택을 복합개발하는 3곳과 노후군관사와 신혼희망타운을 복합개발하는 2곳으로 구성됐다. 또 올해 7월 발표한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방안'의 후속조치로서 수도권 등 주거비 부담이 높은 지역 내 직주근접이 가능한 곳을 대상으로 했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옛 선거연수원은 2017년 선거연수원 이전 후 남은 유휴청사로 재건축을 통해 공공청사, 업무·상업시설, 청년임대주택(50호) 등으로 개발한다.

옛 관악등기소는 서울광역등기국으로 업무가 통합된 이후 유휴청사로 남아 현재 관사로 사용 중이나 이를 재건축해 관사, 청년임대주택(50호)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군포시 행정기관 밀집지역 내 주차장으로 사용 중인 청사부지는 청년임대주택과 복합해 안양세관을 건립한다.

대방역 인근에 위치한 대방군관사는 신혼희망타운(150호) 및 군인아파트(100호)로 재건축하며 화랑대역 인근에 위치한 공릉군관사는 신혼희망타운(175호) 및 군인아파트(100호)로 재건축할 예정이다.

기재부는 올해 안으로 후보지별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 승인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며 2023~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완공할 계획이다.

종로5가역, 사당역, 산본역 등을 도보 5분 내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에 위치한 사업후보지들을 추가로 발굴해 복합개발함으로써 대학생, 사회초년생 및 신혼부부의 주거부담을 덜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성동 기재부 국고국장은 “도심 내 위치한 노후 청사 또는 미활용되고 있는 국유지 등을 활용한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청년ㆍ신혼부부용 공공주택, 창업ㆍ벤처기업 지원공간 등을 개발함으로써 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땡큐 이낙연” 우오현 SM그룹 회장, ‘테마주’로 150억 벌었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3
    김호중 제외, '미스터트롯' TOP7 활동 외 독자 활동 이어간다…팬들 "어디서든 응원할 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