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중국 등 해외시장 부진 ‘목표가↓’-케이프투자

입력 2019-08-13 08:03

제보하기

케이프투자증권은 13일 코스맥스에 대해 중국과 미국 등 해외시적 부진으로 2분기 예상치를 하회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20만 원에서 13만 원으로 하향조정했다.

김혜미 연구원은 “동사의 2분기 연결 매출액은 3323억 원, 영업이익은 132억 원으로 당사 추정치 및 컨센서스를 약 30% 하회했다”며 “매출 성장폭 둔화는 내수 경기 침체 분위기 속 전년도 기고효과의 영향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특히 중국 상해법인은 매출이 전년 대비 16.6% 감소하며 전체 매출이 -2.8%로 사상 첫 역성장을 기록했다”며 “온라인 기반의 신규 브랜드 고객사 위주인 광저우 매출이 고성장함에도 불구하고, 1세대 로컬 화장품 고객사 중심으로 훨씬 큰 규모를 형성한 상해 법인의 부진이 우려를 야기했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1분기까지 유지됐던 수익성도 광저우는 여전히 높은 반면, 상해는 매출 하락 및 지정감사제 실시 대비에 따른 회계 선반영 등의 이슈로 크게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미국 역시 코스맥스 USA가 견조한 성장을 보인 반면 누월드의 순손실 규모가 40억 원으로확대되는 등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며 “다만 누월드는 글로벌 브랜드 제품의 신규 생산으로 연말부터 회복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작년 보수 24억9700만 원…함영주 부회장, 19억 원
  • 2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지난해 보수 7억6200만 원 받아
  • 3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지난해 보수 12억6000만 원 받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