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대학에 소재·부품 전공 확대…국내관광 적극 홍보

입력 2019-08-09 11:06

제보하기
정부, 사회관계장관회의서 日수출규제 대응책 논의

▲명동거리 전경.(이투데이DB)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신산업 소재 분야 인재 양성을 늘리고 국내 관광지를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관계 부처와 함께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그동안 우리 국민은 역사의 주인으로 힘겨운 시간과 위기를 극복해왔다"면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단호히 대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로 우리 앞에 수많은 도전이 밀려오고 있다"면서 "담대하고 차분히 위기를 극복해 발전과 성장의 시기로 바꿔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소재·부품·장비산업 분야 등 핵심인재 양성 계획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역사교육 활성화 방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계기 기념행사 계획 △국내 관광 활성화 특별대책 등이 논의됐다.

정부는 대일(對日) 수입 의존도가 높고 국내 기술력이 미흡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들이 이르면 내년부터 연계전공·융합전공을 신설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인재 배출이 빨리 이뤄지도록 3∼4학년을 대상으로 할 계획이다.

대학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끌어내기 위해 주요 재정지원사업 평가지표와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연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인재 양성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또 교육부는 내달 초·중·고등학교가 개학하면 즉시 계기교육과 동아리·캠페인 등 체험활동을 통한 역사교육을 하기로 했다.

한일 관계사와 갈등 현안 및 해결방안을 연구하기 위해 동북아 역사 전문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동북아 역사 인식을 전반적으로 제고하기 위해 시민강좌 개설 및 역사서적 개발·보급 등도 추진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내 관광 활성화를 항일 역사유적지·관광지를 방문하는 '광복절 역사여행', '광복여행 코스 10선' 등을 마련키로 했다. 또 주요 관광지의 부당요금·위생 불량 등을 지도·점검하고 관광시설 안전 점검도 강화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달 14일인 '일본군 위안부(성노예제)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추진계획도 논의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포토]사전투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 2
    [포토]사전투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 3
    코로나19 강타…외국인 3월 중 주식시장서 110.4억 달러(13.5조 원) 뺐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