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불매운동에 유니클로 서울 1개 매장 폐점”

입력 2019-08-09 09:08

제보하기

▲서울 시내의 한 유니클로 매장. 연합뉴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이 서울 시내에 있는 유니클로 매장 1곳을 조만간 폐점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9일 보도했다.

폐점 예정인 유니클로 매장은 종로3가점으로 알려졌다. 패스트리테일링 측은 “계약 만료에 따른 것이지 한일 관계 악화에 따른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는 관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신문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로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고 있다”며 한국에서의 7월 매출이 떨어진 것이 폐점 이유일 수 있음을 시사했다.

패스트리테일링은 2005년 9월 서울과 인천 시내에 유니클로 매장 3곳을 동시에 오픈하면서 한국에 처음 진출했다. 7월말 현재 한국 내 매장은 187곳이다.

앞서 패스트리테일링의 오카자키 다케시 최고재무책임자가 지난달 실적발표 기자 회견에서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 한국 소비자들을 경시한다는 비판이 높아져 사과 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2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3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힙] 정부 "자가격리 무단이탈 3중으로 24시간 감시"
  • 2
    러시아 코로나19 확진자 5000명 넘어…신규 환자만 658명
  • 3
    코로나19 확진자 늘어나고 있는 도쿄…143명으로 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