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입맛 사로잡은 연어, 국내 양식 왜 안 될까
입력 2019-07-18 18:26   수정 2019-07-19 08:16
지난해 3.8만톤 수입, 27% 증가... 위해우려종 지정 양식 허가 안나

국내 연어 소비가 늘면서 지난해 연어 수입이 3만8000톤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환경부의 규제 등으로 국내 양식이 이뤄지지 않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8일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수산개발원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의 연어 수입은 전년 대비 26.6% 증가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최대 양식어류인 넙치 생산량(3만7269톤)을 뛰어넘은 것이다.

이에 강원도, 한해성 수산자원센터, 연어 양식업계 등은 대서양 연어 양식 기술이 확보된 만큼 국민에게 저렴하게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현재 대서양 연어가 환경부의 위해우려종으로 지정돼 양식할 경우 양식장 시설과 주변 해역 환경에 대한 엄밀한 사전 환경 영향 평가를 받아야 해 양식 허가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환경부는 2016년 6월 대서양 연어가 높은 공격성과 빠른 성장 속도로 토착종 생장 저해 우려가 있고 교잡에 따른 유전자 변질 및 전염병 우려 때문에 위해우려종으로 지정했다.국내에서 양식이 늦춰지는 사이 미국, 노르웨이, 캐나다 등 21개국이 연어 양식에 나서고 있다. 북한도 2009년부터 대서양 연어를 해상에서 연간 20톤 정도 생산한다.

해수부가 참다랑어와 연어 양식에 대기업 참여를 허용했지만 실제 대기업의 참여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해양수산개발원은 현재 국내 양식산업 환경이 대기업 중심의 양식산업 구조가 아닌 만큼 정부 차원의 해역별, 표준 양식장별 환경 영향 평가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