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표원, 韓지능형교통시스템 아세안 국가에 소개
입력 2019-07-17 06:00
아세안 ITS 협력워크숍 개최...우리기업 시장진출 지원

▲산업통상자원부(이투데이DB)

우리나라의 지능형교통시스템(ITS)을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국가에 소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17일 서울에서 아세안 10개국 ITS 관련 정부 담당자와 산업계 관계자를 초청해 ’한·아세안 지능형교통시스템 협력 워크숍‘을 개최했다.

18일까지 열리는 이번 워크숍은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분야로 주목받고 있는 ITS의 국제표준화를 선도하고 수출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 첫 날인 17일에는 국표원, 국토교통부, 대구광역시,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 자동차부품연구원, 한국도로공사 및 국내 ITS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기술세미나가 진행됐다.

세미나에서는 우리나라의 ITS 표준정책과 자율주행서비스 추진현황을 소개하고 ITS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표준정책과 국제표준화 동향을 아세안 국가 교통 관계자들과 공유했다.

또 우리 기업의 아세안 시장 진출과 후속사업 발굴을 위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회원국의 ITS 추진현황과 계획을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둘째 날인 18일에는 아세안 국가 교통 관계자들이 안양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와 대전~세종 협력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시범사업장을 방문해 우리나라의 선진 ITS 기술을 직접 경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전국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C-ITS 사업과 자율협력주행 등 우리 기술의 우수성을 아세안에 적극적으로 알려 우리 기업의 시장진출을 돕고, 아세안 국가와의 상호 협력 증진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