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월부터 '8자리 번호판' 신차 쇼핑몰 주차장 못 들어가나?
입력 2019-07-14 11:00
차량번호인식카메라 업데이트 9.2% 불과

(출처=국토교통부)
9월부터 자동차번호판이 8자리로 바뀌지만 아파트, 쇼핑몰 등 차량번호인식카메라 업데이트 완료율은 9.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월 1일부터 기존 7자리 자동차번호판 체계가 8자리로 변경됨에 따라 새롭게 등록되는 번호판을 인식하려면 쇼핑몰ㆍ주차장 등 차량번호인식카메라의 업데이트가 필요하다.

새로운 번호판을 부착하게 될 차량은 월 15~16만대 수준으로 쇼핑몰ㆍ주차장 등에서 운영되고 있는 기존 차량번호인식카메라는 8자리 번호판을 인식할 수 없다. 그러나 6월 말 기준 업데이트 착수율은 51.8%, 완료율은 9.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번호인식카메라는 과속·신호위반 단속카메라, 톨게이트, 공공·민간 주차장, 공항, 항만, 학교, 쇼핑몰, 종합운동장 등 많은 시설물에서 설치·운영중이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1월부터 시ㆍ도(시ㆍ군ㆍ구)와 합동으로 중점관리 시설물 전수조사 및 홍보, 추진실적 점검 등을 통해 8월까지 업데이트가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하고 있다.

하지만 업데이트 착수율은 51.8%, 완료율은 9.2% 수준에 그쳐 번호판 등록 및 발급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지자체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자체별 착수율은 서울(88.8%), 대구(60.3%), 울산(62.5%), 강원(61.9%), 충남(61.1%), 전북(56.6%), 경기(52.0%) 등 7개 시ㆍ도는 양호한 편이나 나머지 시ㆍ도는 50% 이하로 부진하다.

다만 경찰청 단속카메라(8,642대)와 도로공사 톨게이트(370개소)는 시ㆍ도와는 별도로 해당기관에서 6월 중순부터 업데이트 작업에 착수해 당초 계획대로 8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9월 이전까지 업데이트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차량출입 및 주차요금 정산 등에 큰 불편이 예상되므로 시ㆍ도(시ㆍ군ㆍ구)는 물론, 전국시장ㆍ군수ㆍ구청장 협의회,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 등과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업데이트 속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9월 이전까지 17개 시ㆍ도별 차량번호인식카메라 업데이트 추진실적을 매주 점검한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정책과장은 “현재 시민들의 이용 빈도가 높은 아파트, 쇼핑몰 등 민간시설물의 업데이트를 위해 시ㆍ군ㆍ구 차원에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업데이트 부진에 따른 혼란과 불편이 시민(고객)들에게 돌아가지 않도록 병원 및 쇼핑몰 운영업체 등 민간부문의 자발적인 참여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페인트식 번호판은 예정대로 오는 9월 1일부터 도입․시행하며, 필름식 번호판의 도입은 애초 계획보다 업체의 제품 개발이 늦어져 내년 7월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