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7번 눈물로 호소했지만 돌아온 건 옥살이… 경찰, 적절치 못한 수사 태도

입력 2019-07-04 00:07

제보하기

(출처=MBC '실화탐사대')

‘실화탐사대’가 적절하지 못했던 경찰의 수사 태도를 공개했다.

‘실화탐사대’는 3일 방송을 통해 광주 데이트 폭력 사건 피의자로 지목됐던 한 남성의 억울한 사연을 공개했다.

‘실화탐사대’에 출연한 이 남성은 8개월 간 옥살이를 했다고 호소했다. 경찰조사 과정 중 위협적인 폭언을 들은 것으로 확인됐다.

결정적인 증거로 제출한 CCTV 영상이 그의 발목을 놓아주었다. 해당 CCTV 영상은 연인관계였던 두 사람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영상 속 남성은 여성으로부터 수차례 얼굴 부위를 맞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해당 CCTV를 찾은 건 다름 아닌 그의 어머니. 경찰은 어머니가 방문하기 직전 식당을 찾았지만 CCTV 자료를 수집해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궁금증을 제기한 제작진에게 당시 조사 경찰은 “11개 팀을 갖고 있는데 어떻게 그걸 다 기억을 하겠냐”며 “보고받기로는 현장에 갔는데 특정을 못해서”란 이유를 내놓았다.

피의자로 몰린 이 남성은 7번이나 울며 CCTV를 확인해 달라 애원했지만 이는 묵살됐다고. 억울함을 끝까지 주장했지만 남성은 끝내 수감생활을 피하지 못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채리나 심경, 시험관 시술 실패에 눈물…2세에 대한 애틋함 “미안해요”
  • 2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3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사회 최신 뉴스

  • 1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2
    박원순 서울시장 부부, 4ㆍ15총선 사전투표 첫 날 ‘소중한 한 표’
  • 3
    탁구ㆍ야구ㆍ당구 3종목 체육대회 승강제 리그 도입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