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G20서 무역 합의 이룰까

입력 2019-06-25 16:56

제보하기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 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회담 결과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여러 시장 관계자들의 의견을 취합한 결과, 1년 넘게 끌어온 미중 간 무역 분쟁이 극적으로 타결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는 견해가 우세한 상황이라고 25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펀드 매니저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을 앞두고 포지션을 바꾸지 않았다. 이번 회담에서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미중 정상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별도로 회담을 갖는다. 두 정상의 회담은 29일로 예정됐다고 미 백악관은 밝혔다.

통신은 중국 투자자들 사이에서 공통된 의견은, 두 정상이 갑자기 합의에 도달해 지난 1년 시장에 부담이 되던 무역분쟁이 해결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구체적인 성과를 진짜 기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무역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가능성은 매우 작다” “우리는 관망하고 있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이처럼 회의론이 커진 데는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 변화의 영향이 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트위터에 시 주석과의 회담에 대해 낙관적이라고 말해 시장 관계자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그 주말에 미국산 제품 조달을 금지하는 중국 기술 기업을 확대해 낙관론에 찬물을 부었다.

블룸버그는 긴장 완화를 둘러싼 진전과 후퇴의 반복은 투자자들이 회담 결과에 대한 구체적 기대를 갖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BNP파리바 자산운용의 캐롤라인 유 몰러 중화권 주식 투자 책임자는 “무역 협상이든 경기 전망이든 명료한 전망이 부족한 현재 상황에서는 어느 쪽이든 선뜻 장담하기는 매우 어렵다”며 “회담에서 어떤 진전은 있겠지만, 양 정상이 합의에 도달해 불안이 가시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2020년 설 연휴 TV 특선영화] 25일 지상파·종편 방송 편성표는? 돈·악인전·뺑반·PMC:더 벙커
  • 2
    삼성전자 주가 급등…이건희 회장 지분가치 19조원 돌파
  • 3
    [설날 가이드] 설 연휴 생활 쓰레기 처리 방법은?…"수거 날짜 미리 확인하세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트럼프 “중국 ‘우한 폐렴’ 억제 노력…시진핑에 감사”
  • 2
    '우한 폐렴' 우려에도 박쥐요리 먹방하는 中여성…"박쥐간, 간에 좋다" 잘못된 처방도
  • 3
    홍준표 ‘고향 출마’ 입장 고수…“공천관리위 끝까지 설득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