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인천 수돗물 먹는물 기준 충족…음용 여부는 지켜봐야"

입력 2019-06-24 18:16

▲지난 16일 오후 인천시 서구 마전동 완전사거리 인근에서 주민들이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인천시와 인천상수도사업본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붉은 수돗물'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인천 지역의 수돗물 수질을 분석한 결과 먹는 물 기준을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가정의 수돗물 탁도가 물이 공급되기 전 단계인 배수지·송수관로 등지에 비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은 24일 이런 내용을 담은 인천 수돗물 수질검사 결과를 1차로 공개했다.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한국수자원공사 등으로 구성된 안심지원단은 지난 22일부터 송수관로.배수지 등 급수계통과 민원 가정 등 38곳에서 수돗물을 채취해 수질검사를 진행했다.

수도관 벽에서 떨어지기 쉬운 알루미늄과 망간, 아연 등을 포함해 모두 13개 항목을 검사한 결과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현미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장은 "수질 기준에는 맞지만 수돗물이 기준으로만 평가하는 대상은 아니다"라며 "실제 음용해도 되는지는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 수돗물을 실제로 사용하는 아파트 가정과 공공기관 등의 탁도가 급수계통보다 높았다.

정수지·배수지·송수관로 등 급수계통 14곳의 탁도는 0.09~0.26 NTU이었으나, 실제 수돗물이 공급돼 사용하는 가정 등 17곳에서는 0.08~0.39 NTU이었다.

망간의 경우도 수돗물을 실제로 사용하는 서구 심곡동과 중구 운남동 가정 등 3곳에서만 검출됐고, 급수계통에서는 나오지 않았다.

안심지원단은 급수계통에 대한 단계별 청소 효과가 실제 각 가정에 도달할 때까지 다소 시간이 걸려 이 같은 수질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18일 인천시보건환경연구원 및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진행한 수질검사에서도 인천 서구 등지의 수돗물이 '먹는 물 수질기준'은 충족했으나 필터 색깔이 변색하는 경우 음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취약계층과 수돗물 민원 집중지역의 식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병입수돗물과 생수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달 21일 이후에만 병입수돗물 9800병과 생수 258t이 추가 지원됐다. 시 교육청은 수돗물 피해 학교 160곳 중 147곳에 학교 급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생수나 급수차를 지원하고 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30일부터 서구·영종·강화 지역에 붉은 수돗물이 공급돼 약 1만 가구와 150여개 학교가 피해를 보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 3
    구하라, 절친 설리에게 보내는 눈물의 편지…“네 몫까지 열심히 할게”

사회 최신 뉴스

  • 1
    [김형일의 대입은 전략이다(53)] 2020학년도 입시 '2021학년도 대비전략(성균관대/서강대/한양대/이화여대)'
  • 2
    단독 국세청, 이수화학·(주)이수·이수페타시스 ‘특별세무조사’ 착수
  • 3
    조규남 단장, 2부 하위에서 ‘3연준’ 이룬 씨맥 예우 없었다…“무조건 잘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