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KPS, 해외 매출 기대치 하회 ‘목표가↓’-KB증권
입력 2019-06-20 08:05

KB증권은 해외사업의 매출액 전망치가 기대보다 낮아졌다며 목표가를 기존 3만8000원에서 3만4000원으로 하향하고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한전KPS의 주요 해외 정비사업의 매출 규모가 기대를 하회하고 있다”며 “해외 매출액이 예상치를 반복해서 하회함에 따라 관련 매출액 전망치를 낮춘 것이 목표가 하향의 이유”라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요르단의 IPP3 O&M 공사 계약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잔여 계약일 7340일과 계약 잔액 1조 원을 고려할 때 분기 평균 123억 원의 매출액을 발생시킬 것으로 기대했다”며 “그러나 올 1분기의 경우 30억 원, 지난해의 경우 분기당 평균 38억 원의 매출액만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디아 BECL 화력 O&M 공사와 우루과이 산호세 복합 O&M 공사 등의 매출액도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연구원은 “한전KPS의 신규 원전 정비 계약 확보는 장기 매출액 전망을 개선시켜 주가가 상승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면서도 “한국 컨소시엄의 해외 수주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으며 정부의 원전설비 감축 기조도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