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일본·대만, 미·중 분쟁 따른 글로벌 무역둔화 가장 취약”

입력 2019-06-19 17:23

제보하기
3개국, 중국 경제에 매우 노출…5월 미·중 무역 긴장 고조에 증시 가장 흔들려

▲한국 코스피지수 최근 3개월간 추이. 19일 종가 2124.78. 출처 마켓워치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인베스터스 산하 연구기관 무디스애널리틱스가 한국과 일본, 대만 등 아시아 3개국이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따른 글로벌 무역둔화에 가장 취약하다는 경고를 내놓았다.

스티브 코크런 무디스 아시아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8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일본과 대만 등 아시아 국가들이 중국 경제에 매우 노출돼 있다며 경종을 울렸다.

그는 “이들 3개국은 중국 소비자에게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이외에도 중국에서 조립돼 미국과 같은 해외시장에서 판매되는 제품의 부품들을 공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들은 중국과의 무역 연계에 매우 의존하고 있으며 중국 내수는 물론 더욱 광범위한 공급사슬에 긴밀하게 묶여 있다”며 “(중국 경제에) 아주 높게 노출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미국과 중국은 1년 넘게 관세 전쟁을 벌이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기술과 안보 등 무역을 넘어 갈등이 다른 분야로 확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안보를 이유로 중국 화웨이테크놀로지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자국 기업과의 거래를 차단했다.

이에 3개국이 받은 타격이 가장 극명하게 드러난 곳이 바로 증시라고 CNBC는 지적했다. 한국 등 3개국은 중국으로의 기술 부품 주요 수출국이며 일부 기업은 화웨이에도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에 이들 3개국은 지난달 아시아 증시에서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우리나라 코스피지수는 지난 5월에 7.34% 하락해 월간 기준으로 지난해 10월 이후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3개국 증시 회복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에 달렸다고 보고 있다. 많은 외국인 투자자가 5월 이후 3개국 증시에서 순매도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CNBC는 덧붙였다.

존 우즈 크레디트스위스 아시아·태평양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앞으로 2~3개월 안에 이들 증시가 엇갈리는 결과를 보일 것”이라며 “미·중 무역 분쟁에 긍정적 해법이 나오면 이들 시장은 단기적으로 매우 크게 반등할 것이나 반대 결과가 나오면 투자자들이 회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GM, 글로벌 구조조정 가속화…호주·뉴질랜드·태국서 사업 축소
  • 2
    도요타·폭스바겐 중국서 생산 일부 재개...“공장 풀가동 시간 걸려”
  • 3
    중앙선관위원에 이승택 변호사 내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