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세계 3대 파리 에어쇼 참가…“글로벌 항공시장 공략”
입력 2019-06-18 09:54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파리에어쇼에서 조립된 엔진을 전시했다.(사진 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세계 3대 에어쇼 중 하나인 프랑스 파리 에어쇼에 참가, 국산 항공기 엔진부품 수출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한다고 18일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7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이번 파리 에어쇼에서 항공엔진의 핵심 부품이라고 할 수 있는 회전체 부품(IBR/디스크 등)과 수리온 헬기 APU(보조 동력장치) 등을 처음으로 실물 전시한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은 “4년 전인 2015년에 우리 회사가 단순 엔진부품 공급업체에서 RSP 파트너로 격상된 이후, 달라진 위상을 이번 에어쇼에서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세계 3대 항공기 엔진 제조사인 GE(제너럴일렉트릭), P&W(프랫 앤 위트니), 롤스로이스(R-R) 등 세계적인 항공엔진 업계의 최고 경영진과 만남을 통해 신규 대형수주 협상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 사업 및 수출 확대에 나서고다”고 덧붙였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파리 에어쇼를 통해 국산 항공기엔진부품의 우수성과 항공 기술력을 널리 알리고, 항공기 엔진부품 수출에 적극 나서는 등 글로벌 항공시장을 공략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작년 말 준공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신공장에서 제품 생산이 올해 본격화됨에 따라 업계 최고 수준의 제품 및 가격 경쟁력을 갖춰 공격적 수출 마케팅을 전개한다.

한편 프랑스 ‘파리 에어쇼’는 영국 ‘판버러 에어쇼’, ‘싱가포르 에어쇼’ 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로 알려져 있다.

1909년부터 격년제로 개최하는 세계 최대 민·군수 항공우주전시회로, 프랑스 파리 르 부르제 공항 인근에서 6월 17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전 세계 150여 개국에서 32만 명 이상이 방문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