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썸에이지, 넥슨 김정주와 한솥밥..NXC 데카론 IP 획득 ‘강세’

입력 2019-06-18 09:19

제보하기

썸에이지가 데카론 모바일게임 개발 소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넥슨과 연결고리가 강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18일 오전 9시 18분 현재 썸에이지는 전일 대비 73원(7.91%) 오른 996원에 거래 중이다.

썸에이지는 전날 유비펀스튜디오와 ‘데카론’의 IP(지적재산권)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

‘데카론’은 2005년 출시된 장수 PC MMORPG로, 당시 썸에이지 백승훈 전 대표(당시 제작사 게임하이 개발총괄 본부장)가 개발 총괄을 맡았다.

게임하이가 넥슨에 인수되어 사명을 넥슨지티로 변경한 후 유비펀스튜디오가 넥슨지티와 '데카론'의 사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해 해당 게임을 품에 안은 바 있다. 유비펀스튜디오는 박진환 전 넥슨 포털사업본부장이 설립한 게임사다.

'데카론' 원작 게임은 유비펀스튜디오가 계속 서비스하고 있는데, 이번 계약으로 모바일게임 개발 및 사업권은 원작자 백승훈 프로듀서가 몸담은 썸에이지로 귀속됐다.

유비펀스튜디오의 2대 주주가 넥슨 지주회사인 NXC인 만큼 업계에선 썸에이지와 넥슨의 협업 강화를 점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2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 3
    웅진코웨이, 국내 렌탈시장 포화로 실적 쇼크 ‘투자의견ㆍ목표가↓’-하나금융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FSN ASIA, 자회사 ‘애드플러스→FSN ID’ 리브랜딩
  • 2
    [특징주] 투비소프트, 불성실공시법인 지정예고에 약세
  • 3
    M&A시장에 봄기운, 올 1월 국내 M&A 거래액 6540억 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