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썸에이지, 넥슨 김정주와 한솥밥..NXC 데카론 IP 획득 ‘강세’
입력 2019-06-18 09:19

썸에이지가 데카론 모바일게임 개발 소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넥슨과 연결고리가 강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18일 오전 9시 18분 현재 썸에이지는 전일 대비 73원(7.91%) 오른 996원에 거래 중이다.

썸에이지는 전날 유비펀스튜디오와 ‘데카론’의 IP(지적재산권)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

‘데카론’은 2005년 출시된 장수 PC MMORPG로, 당시 썸에이지 백승훈 전 대표(당시 제작사 게임하이 개발총괄 본부장)가 개발 총괄을 맡았다.

게임하이가 넥슨에 인수되어 사명을 넥슨지티로 변경한 후 유비펀스튜디오가 넥슨지티와 '데카론'의 사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해 해당 게임을 품에 안은 바 있다. 유비펀스튜디오는 박진환 전 넥슨 포털사업본부장이 설립한 게임사다.

'데카론' 원작 게임은 유비펀스튜디오가 계속 서비스하고 있는데, 이번 계약으로 모바일게임 개발 및 사업권은 원작자 백승훈 프로듀서가 몸담은 썸에이지로 귀속됐다.

유비펀스튜디오의 2대 주주가 넥슨 지주회사인 NXC인 만큼 업계에선 썸에이지와 넥슨의 협업 강화를 점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