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위, 유니콘 핀테크 위해 맞춤형 규제 완화 추진
입력 2019-06-17 11:26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자본시장연구원에서 열린 '글로벌 핀테크 규제환경 분석과 개선방향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기업가치 1조 원 이상 ‘유니콘’ 핀테크 기업 육성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금융당국이 나서서 규제 완화와 투자 활성화 등을 돕겠다고 약속했다.

금융위는 17일 서울 여의도 자본시장연구원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글로벌 핀테크 규제환경 분석과 개선방향’ 세미나를 열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우리 정부는 대전환의 시대에 금융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핀테크 금융혁신을 금융 정책에 최우선에 두고 있다”며 “그동안 금융규제 샌드박스와 오픈뱅킹, 마이데이터 등을 통해 금융생태계를 조성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에는 기존 핀테크 생태계를 스케일업(scale-up) 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며 “전략적 맞춤형 규제 완화를 추진하고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금융 분야 신남방 정책인 ‘핀테크 로드’를 개척하고 핀테크 선진국으로의 진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전 세계는 핀테크 산업 육성에 나서 유니콘 기업은 2017년 22개에서 2019년 39개로 급증했다. 우리 정부 역시 다양한 금융혁신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기존 금융 규제에 막혀 핀테크 산업이 제대로 크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금융위는 획일적인 금융 규제를 개선해 핀테크 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알맞은 규제환경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에서는 해외 핀테크 유니콘 기업 사례와 국내외 핀테크 규제환경 분석 등이 이어졌다.

(출처=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