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경지역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아직 문제 없어

입력 2019-06-16 11:00

전국 양돈농가 주2회 현장 점검

(뉴시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북한으로 확산하면서 검역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까지 접경지역 14개 시군(인천 강화군ㆍ옹진군, 경기 김포시ㆍ파주시ㆍ고양시ㆍ동두천시ㆍ양주시ㆍ포천시ㆍ연천군, 강원 철원군ㆍ화천군ㆍ양구군ㆍ인제군ㆍ고성군) 양돈농가 624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혈청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5일 밝혔다. 지자체의 현장 검사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정부가 접경지역 방역에 공을 들이는 건 북한으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했기 때문이다. 북한은 자강도 우시군 북상협동농장에서 기르던 돼지 77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폐사했다고 지난달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보고했다.

바이러스성 질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체에는 감염 위험성이 없지만 돼지에 전염되면 치사율이 거의 100%에 가깝다. 지금까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한 번 발생하면 축산 농가에 큰 피해를 준다. 아시아에선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처음 발병한 후 2964건이나 발생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폐사한 돼지도 아시아에서만 170만 마리가 넘는다.

정부는 북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로 남하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접경지역 14개 시군을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방역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혈청검사도 이 같은 검역 강화 조치의 일환이다. 정부는 이들 지역에서 소독 조치를 강화하고 재정 지원을 통해 멧돼지의 농가 접근을 막기 위한 울타리 설치를 서두르기로 했다.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멧돼지가 내려와 국내 농장 돼지와 접촉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정부는 접경지역 농가 156곳은 아직도 울타리 설치 등이 미흡한 것으로 파악했다.

정부는 접경지역 밖에서도 방역 정책을 강화키로 했다. 특히 돼지에게 잔반을 먹이거나 풀어키우는 농가, 밀집사육단지 등 방역 취약 농가에선 접경지역이 아니더라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혈청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나머지 농가 약 5000곳에서도 일주일에 두 번씩 현장 점검을 통해 임상을 확인한다.

농식품부 측은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닌 만큼 현장점검, 전화예찰 등을 매일 지속 실시하고, 울타리 설치·보완 등이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방역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 3
    한국 vs 북한, 축구 생중계 불가…17일 녹화중계 이뤄질까?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IMF,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0% 전망…4월에 비해 0.6%P↓
  • 2
    김정숙 여사 “장애인 체육활동, 감동 아닌 일상 돼야”
  • 3
    ‘조국→檢개혁’ 정국 무게추 이동…여야 ‘2 2 2 회의’ 격돌 예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