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 이익 전망치 하향 '목표가↓'-KB증권

입력 2019-06-14 08:02

제보하기

KB증권은 14일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대해 이익 전망치 하향에 따른 잉여현금흐름 감소로 목표주가를 기존 38만 원에서 32만 원으로 16%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하누리 연구원은 "동사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 늘어난 3061억 원, 영업이익은 27.4% 증가한 182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당초 예상치 대비 하향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하 연구원은 "화장품 부문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78억 원, 166억 원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할인 판매와 개발 비용 등이 발생하면서, 전분기 대비 이익률이소폭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생활용품 ‘자주’는 출점 확대로 비용 증가가 커질 전망"이라며 "의류의 경우 빠르게 더워진 날씨가 봄 상품 매출에 영향을 주면서 감익 폭을 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특히 주력 브랜드인 ‘비디비치’ 매출이 전분기 대비 다소 부진함에 따라, 투심이 악화된 상황"이라며 "단기 모멘텀이 부재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주가가 전 고점 대비 32% 하락하는 등 실적 관련 우려는 충분히 반영됐다고 판단한다"며 "'바닥 잡기 구간'에 진입할 가능성은 크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하나은행, DLF 사태 중징계 취소 행정소송 제기
  • 2
    골든센츄리, 지난해 결산 매출액 한화 1131억...전년비 26%↑
  • 3
    쌍방울그룹, 대표이사 ‘4인 4색’ 마스크 광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