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스패치, 아이콘 리더 비아이 마약 투약 의혹→카톡 공개…YG 측 "확인 후 곧 입장 밝힐 것"
입력 2019-06-12 10:54   수정 2019-06-12 11:14

디스패치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 리더 B.I(비아이·김한빈)의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했다.

12일 오전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정황이 담긴 카톡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비아이는 A 씨에게 대마초 흡연 사실을 털어놓으며 LSD 대리 구매도 요청했다.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는 마약류로 지정된 초강력 환각제다.

또한 매체는 경찰이 이를 알고도 소환조사조차 하지 않았다고 보도하며, 이 과정에서 YG의 개입 가능성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재 확인 중이다. 곧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매체에 따르면 A 씨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 씨의 휴대폰을 압수, 조사하는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를 증거물로 확보했다.

실제로 경찰이 입수한 A 씨와 비아이의 카톡 대화에서 비아이는 "한 번에 많이 사놓을까", "소유하고 있고 싶어, 한 100만 원어치"라고 말했다. 또한 "대량구매는 디씨 안 되냐",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거다"라는 등 A에게도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