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지랩, 미국 바이오 자회사 ‘뉴지랩파마’ 설립… 4세대 대사항암제 시장 진출

입력 2019-06-05 08:35

제보하기

뉴지랩이 미국 바이오 자회사 설립과 항암신약물질 라인선스 인(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4세대 대사항암제 시장에 진출한다.

뉴지랩은 미국 항암 신약물질 개발 전문기업인 ‘고디스커버리(KoDiscovery LLC)’로부터 대사항암제 기술을 이전받아 제약ㆍ바이오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5일 밝혔다. 아울러 뉴지랩은 바이오 사업 추진을 위해 미국 메릴랜드에 100% 자회사인 뉴지랩파마(NewG Lab Pharma, Inc.)도 설립 완료했다.

미국 볼티모어에 설립된 고디스커버리는 3-브로모피루브산(3-bromopyruvicacid, 3BP) 물질을 기반으로 대사항암 치료 신약을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 R&D 전문 회사다.

이번에 뉴지랩파마가 라이선스 인한 파이프라인 ‘KAT (KoDiscovery Anti-Cancer Technology)’는 암세포의 대사기전을 이용한 4세대 대사항암 치료제 개발 기술이다. 뉴지랩파마는 일차적으로 유방암, 간암, 방광암 및 흑색종 등 4개 적응증에 대한 기술 이전을 완료했고, 추가적인 적응증에 대한 기술 이전도 추진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 신사업 추진을 통해 신규 성장동력을 확보했으며, 전문인력 영입, 추가 파이프라인 확대 등 바이오 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며 “최근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항암 기술인 대사항암제 시장 진출을 통해 올해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에 따르면 최근 1세대 화학항암제, 2세대 표적항암제, 3세대 면역항암제 대비 부작용은 적고 암 치료 효과가 높은 4세대 항암제인 대사항암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뉴지랩은 바이오 사업 추진을 위해 제약 바이오 및 투자 전문가들을 영입한다. 뉴지랩은 7월 10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고디스커버리의 창립자인 고영희 박사와 뉴지랩파마의 신임 대표이사인 김동은 이사를 사내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고영희 박사는 고디스커버리의 설립자이며, 존스홉킨스의과대학(Johns Hopkins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의 페데르센(Peter L. Pedersen) 교수 연구팀에서 17년간 핵심 연구원으로 3BP를 이용한 대사항암 물질을 연구해왔다.

김동은 대표는 약 20여 년간 금융권에서 다양한 투자를 진행해 왔으며, 이번 뉴지랩파마 설립과 라이선스 인 계약 추진 등 바이오 사업 추진의 중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 및 투자 전문가를 사내이사로 영입해 뉴지랩의 바이오 사업이 더욱 탄력받을 전망”이라면서 “각 분야의 전문 경영자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규로 추진하는 바이오 사업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금융위 "대기업 자구노력 선행돼야 지원…항공업 면밀 모니터링"
  • 2
    랩지노믹스, 미국 메릴랜드 주 정부에 80억 규모 코로나 진단키트 공급
  • 3
    조선내화, 포스코와 605억 원 수주계약 체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