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행사서 홋줄 터져 1명 사망·4명 부상
입력 2019-05-24 12:45

(연합뉴스)

24일 오전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에서 배를 정합할 때 쓰는 홋줄이 터져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 정박한 청해부대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홋줄이 풀리면서 줄에 장병들이 맞아 쓰러졌다.

이날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행사에서 발생한 사고로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해 구급차로 군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당시 부두에는 청해부대 '최영함' 장병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청해부대 입항 환영행사가 열리고 있었다.

청해부대 28진 '최영함'(4400톤)은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6개월 동안 선박호송과 해적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후 이날 귀항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