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렌털시장 진출하나…업계 관심 고조

입력 2019-05-23 19:0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5-23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국내 대기업 중에선 유일하게 다음 달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렌털 전문 전시회에 참가한다.

삼성전자가 현재의 간접 렌털에서 직접 제품을 대여하는 방식으로 렌털시장에 뛰어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계열사인 삼성전자판매는 다음 달 6~9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코리아 렌탈쇼’에 단독 부스를 마련한다.

지난해 처음 열린 코리아 렌탈쇼에는 50개 이상의 업체가 참여한다.

전시회에서 삼성전자판매는 무풍 에어컨,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큐브 등을 선보일 뿐만 아니라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현장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삼성전자가 행사에 참가한 데는 렌털 시장 규모 성장과 연관 있다.

KT경영경제연구소에 따르면 내년 국내 렌털시장 전체 규모는 2016년(25조9000억 원) 대비 54% 증가한 40조 원대로 추정된다.

현재 삼성전자는 렌털 전문 업체를 통해 고객에게 제품을 대여하는 간접 렌털을 하고 있다

렌털 시장에서 후발주자로 분류되는 만큼 교원웰스나 청호나이스 등 전문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방문판매 인프라에 투자할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일각에선 삼성전자가 렌털 사업에 직접 뛰어들 수 있다고 전망한다.

직접 렌털 사업을 하는 LG전자가 이 부문에서 많은 수익을 벌어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LG전자는 렌털 사업을 통해 매출 2924억 원을 달성했다. 2017년(1605억 원) 대비 82.2% 급증한 기록이다.

여기에는 부동산 임대 매출도 포함되나, 가전 렌털과 비교했을 때 규모가 작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전략팀 상무 또한 3월에 열린 전기레인지 인덕션 공개행사에서 "지금까지 인덕션은 간접 렌털만 해왔지만 직접 렌털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까지 렌털을 직접 시행할지에 대해 결정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강지영 교통사고, 촬영 후 귀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현재 상태는?

기업 최신 뉴스

  • 1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중기대표ㆍ기업부설연구소장 '코로나19' 협의
  • 2
    정병선 과기정통부 차관, '코로나19' 치료 한국원자력의학원 현장 격려
  • 3
    최기영 장관, 홈쇼핑 업계와 '코로나19' 중소기업 피해지원 협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