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국세청 세무조사 없다”던 포스코에너지…추징금 미스테리
입력 2019-05-23 05:00

포스코그룹의 발전사업 계열사인 포스코에너지가 최근 과세당국으로부터 수십억 원의 추징금을 부과 받은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재계와 사정기관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2월 초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요원들을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소재한 포스코에너지 본사에 파견, 수 개월간의 일정으로 고강도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국세청은 이달 초 포스코에너지에 대해 법인세와 소득세 등 약 50억원에 가까운 세금을 추징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세금은 국세청이 지난 해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를 심층(특별)세무조사 후 부과한 금액(약 500억원)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그러나 지난 해 포스코에너지가 연결기준 영업이익(471억원)과 당기순손실(498억원)을 기록한 점 등을 감안하면 적지 않은 금액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당초 포스코에너지는 국세청 세무조사 진행 여부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포스코그룹은 현재 모 계열사가 국세청 세무조사 후 조세포탈혐의로 검찰에 고발됐을 뿐만 아니라 다른 일부 계열사들도 ‘갑질’과 부실공사 등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세무업계 관계자는 “기업들에게 있어 세무조사는 여러모로 민감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라며 “세무조사를 받고 있지만 이를 부인하는 경우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