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화웨이 거래제한 일부 완화에 상승...다우 0.77%↑
입력 2019-05-22 08:00

뉴욕증시가 21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중국 장비통신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에 대한 미국 상무부의 거래제한 조치 완화 소식이 상승을 견인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7.43포인트(0.77%) 오른 2만5877.33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24.13포인트(0.85%)뛴 2864.3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83.35포인트(1.08%) 상승한 7785.72로 각각 장을 마쳤다.

전날 상무부는 화웨이가 기존 네트워크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제공 목적으로 90일간 미국산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임시 면허를 발급했다.

상무부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상무부 출신 케빈 울프 변호사는 “화웨이 장비나 시스템을 사용하는 제3자가 받게 될 피해를 줄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네트워크 중단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상무부의 임시면허 발급으로 구글도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 계획을 보류하는 등 상황이 급변했다. 이런 소식에 전일 2% 넘게 내렸던 구글 모회사 알파벳 주가는 0.9% 반등했다.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으로 큰 타격을 받았던 반도체 기업 주가도 일제히 반등했다.

전일 6% 폭락했던 퀄컴 주가는 1.5% 올랐고, 4% 내린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는 3% 반등했다.

내셔널시큐리티의 아트 호건 전략가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할 수 있다는 기대가 생겨났다”며 “시장은 무역 협상이 긍정적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믿고 싶어한다”고 평가했다.

항공 대기업 보잉 주가 상승도 시장에 활력을 제공했다고 CNBC는 분석했다.

미 항공 당국이 보잉 737맥스 추락사고 원인을 조류 충돌(bird strike) 가능성에 두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보잉 주가는 1.7% 상승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필수 소비재가 0.31% 내린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올랐다. 기술주가 1.2% 상승했고, 재료분야도 1.51% 올랐다. 산업주는 1.18% 상승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