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 올 상반기 전기차 제조시설 투자 가시화

입력 2019-05-21 16:00

제보하기
전기ㆍ자율차 등 미래형 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조성

(출처=새만금개발청)
새만금에 올 상반기 전기차 제조시설 투자가 가시화되고 있다. 정부는 새만금을 전북 지역의 자동차 산업을 기반으로 전기차와 자율차 중심의 미래형 자동차 생산의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새만금개발청은 21일 서울 새만금투자전시관에서 미래형 자동차 시대에 대응하는 자동차 부품 업계의 성장전략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전기 자동차, 연료전지 자동차, 자율주행 자동차 등 미래형 자동차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자동차 부품 업체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 미래형 자동차 클러스터(협력지구)로 주목받고 있는 새만금 산업단지의 투자여건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SNK모터스 김대영 부사장을 비롯한 전기차 완성차 제조 및 부품 제조기업의 경영진 30여 명과 산업연구원, 자동차융합기술원 등 관련 연구원들이 참석했다.

세미나에서는 새만금 산업단지의 저렴한 장기임대용지 제공(재산가액 1%)과 용지의 확장 가능성, 군산항과 새만금신항을 이용한 수출입의 편리성, 관세 부과를 보류하거나 면제해 주는 종합보세구역 등 투자 강점이 소개됐다.

김상석 새만금청 개발사업국장은 “새만금 산업단지에 미래형 자동차 기업들의 클러스터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올 상반기 중에 전기 자동차 제조와 관련한 국내외 여러 기업과의 투자협약이 상당 부분 가시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29·30번 확진자 감염원 '미궁'…지역사회 전파 우려 커져
  • 2
    미래통합당, 총선 50여 일 앞두고 공식 출범…황교안 “정당통합 넘어 국민 대통합 이룰 것”
  • 3
    ‘현역 물갈이 쉽지 않네’…민주당, 단수공천지역 87곳 추가 공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