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미ㆍ중 무역갈등, 우리 경제 영향 이전보다 심각해질수도"
입력 2019-05-20 09:22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 주재…"금융시장 쏠림현상 등 발생하면 적절한 안정조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05차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회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미·중 양국이 서로 수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인상하고 각종 보복조치를 예고하는 등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이전보다 훨씬 더 심각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이 말하며 “정부는 미·중 무역갈등이 조속히 해결되길 희망하고 있으나, 동시에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에의 영향을 최소화시키는 데 총력을 경주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홍 부총리는 “미·중 무역갈등 지속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으므로, 시장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하고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금융시장에 지나친 쏠림현상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에는 적절한 안정조치를 통해 시장안정을 유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출에 있어선 “우리의 최대 교역 상대국인 미·중 무역갈등으로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산업별 대책 마련 및 무역금융 지원과 병행해 수출시장 및 품목 다변화 노력을 각별히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부터 해외수입자 특별보증, 매출채권 조기 현금화 등 신규 무역금융 5000억 원 및 수출마케팅 지원 확대 등 단기 지원을 개시하고, 다음달에는 소비재, 디지털무역, 서비스업 등 후속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다양한 국가들과 자유무역협정(FTA) 논의에도 속도를 낸다.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 수입자동차 관세부과에 대한 최종 결정을 최장 180일 연기하고, 미 무역대표부(USTR)에 ‘유럽연합(EU)·일본 및 USTR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모든 국가와의 협상’을 명령한 데 대해선 “우리나라가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대응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상황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도 보완하고, 우리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이 강화할 수 있도록 추가 대책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홍 부총리는 지난달 국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무역금융 확대 2640억 원, 수출마케팅 지원 343억 원, 해외수주 확대 250억 원 등 1조1000억 원의 수출·내수보강 사업이 반영돼 있는 만큼 어려운 수출기업을 고려, 하루라도 빨리 추경이 확정돼 수출기업에 대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이번달 내에 국회에서 추경을 심의·의결해달라”고 요청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