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누가 '핫 아이템' 발굴했나...'협력사 상품 대회' 개최

입력 2019-05-20 06:00

이마트가 방문 고객을 늘리기 위한 ‘상품 혁신’ 프로젝트를 본격 시작한다.

이마트는 3월부터 시작한 ‘우수 상품 협력회사 열린 공모전’ 모집을 마치고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상품 대회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20~30대 젊은 고객을 겨냥하는 것은 물론, 빠르게 변하는 소비 경향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협력회사를 발굴하고 고객을 이마트에 오게 만들 ‘핫 아이템'을 찾기 위해 실시했다. 이마트가 협력회사 신용등급 문턱을 대폭 낮춰 진행한 이번 공모전에는 신선, 가공, 뷰티 등 전 분야에 걸쳐 500여 개가 넘는 회사가 참여하고, 1차 심사를 거친 303개 회사가 대결한다.

이마트 성수 본사 6층 대강당에서 진행되는 상품 대회는 협력사별로 각자의 부스를 제공해 제안한 상품을 충분히 시연하고 설명할 수 있도록 했다. 대회를 통해 선보이는 상품은 해당 바이어와 팀장, 담당 임원이 가격, 차별성, 품질, 디자인 등을 고르게 판단하는 것은 물론 25명의 고객 평가단의 의견까지 반영해 테스트 판매 상품을 선정한다.

최종 선정된 상품은 해당 협력회사와 협의를 거쳐 7월 이후부터 이마트 주요 매장에서 3개월간 테스트 판매를 통해 고객에게 선보이게 되며 상품성이 입증된 협력회사는 정식 계약을 진행한다.

이번 공모전에 참여한 회사는 이마트뿐 아니라 이마트가 운영하는 다양한 전문점과의 거래를 요청한 것이 특징이다. 참여회사 303개 중 이마트와 거래를 요청한 업체는 290개, 트레이더스는 209개, 노브랜드는 143개 삐에로쑈핑은 104개, PK마켓은 95개, 부츠는 25개로 대부분 업체가 1개 이상의 채널과 거래하길 희망했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에서 판매하기 어려운 상품도 전문점을 통해 판로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모전 참여 기업 중 60%는 중소기업이고, 이마트는 이들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마트는 테스트 판매 시 상품을 직매입으로 운영해 협력회사의 재고에 대한 부담을 덜어줬다. 또 대금 지급 조건을 어음이 없는 100% 현금성 결제로 지급해 원활한 자금 흐름을 돕는 한편 중소기업에 한해 공장 심사비용도 지원했다. 테스트 판매가 이뤄지는 7~9월이 유통가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일반 매대보다 매출이 상대적으로 큰 특설 행사장을 할애해 공모전 상품에 대한 소비자 접근을 높일 예정이다.

노재악 이마트 상품본부장은 “이마트 상품혁신을 위해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열린 공모전을 실시했다”면서 “이번 공모전을 통해 빠르게 변하는 고객 요구에 맞을 수 있는 상품들이 이마트와 전문점에서 선보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자헛멜론티켓',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등장…"피차헛 치즈 토핑 추가 할인 가격은?"
  • 2
    '닥터피엘 나은이 샤워기',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초성퀴즈 등장…"ㅂㅅㅁㄱ ㅈㄹㅇㅅ" 정답은?
  • 3
    ‘셀럽파이브’ 김영희 탈퇴 후 4인 개편…“탈퇴 아닌 명예 졸업” 이유는?

기업 최신 뉴스

  • 1
    만도, 美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에 전자제어 조향장치 공급
  • 2
    [제43회 국가생산성대회] 손영식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 은탑산업훈장 수상
  • 3
    [제43회 국가생산성대회]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이사, 은탑산업훈장 수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