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웨이, “미국, 결국 5G 산업서 뒤처질 것”...법적 분쟁도 예고
입력 2019-05-16 14:25
트럼프 대통령 전날 행정명령 서명...상무부 화웨이 포함 블랙리스트 공개

▲광둥성 둥관에 있는 화웨이 연구소 건물의 화웨이 로고. 둥관/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실상 중국의 화웨이테크놀로지 봉쇄에 나선 가운데 중국이 법적 분쟁을 예고하고 나섰다고 CNBC 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국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위협 관련,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어 안보를 해칠 우려가 있는 기업으로부터 통신장비 조달을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화웨이는 이날 CNBC에 성명서를 보내 “자사 장비 사용을 제한하는 미국의 조치가 결국 미국을 5G 산업에서 뒤처지게 만들 것”이라며 “또한 심각한 법적 분쟁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화웨이는 이어 “우리는 5G 분야에서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선두주자”라며 “우리를 제재하는 것이 미국을 강하게 만들기는커녕 미국의 선택권을 제약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이번 결정으로 품질이 떨어지면서도 비싼 제품을 사용할 수밖에 없어 결국 미국 기업들과 소비자들에게 손해로 돌아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우리는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효율적인 조치를 만들어 내는데 미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여운을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는 국가나 기업이 직접 명시되지 않았지만, 서명 직후 미 상무부는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이에 따라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하려면 당국의 허가를 먼저 취득해야 한다. 이 명단에 오른 기업들은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