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미국, 결국 5G 산업서 뒤처질 것”...법적 분쟁도 예고

입력 2019-05-16 14:25

제보하기
트럼프 대통령 전날 행정명령 서명...상무부 화웨이 포함 블랙리스트 공개

▲광둥성 둥관에 있는 화웨이 연구소 건물의 화웨이 로고. 둥관/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실상 중국의 화웨이테크놀로지 봉쇄에 나선 가운데 중국이 법적 분쟁을 예고하고 나섰다고 CNBC 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국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위협 관련,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어 안보를 해칠 우려가 있는 기업으로부터 통신장비 조달을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화웨이는 이날 CNBC에 성명서를 보내 “자사 장비 사용을 제한하는 미국의 조치가 결국 미국을 5G 산업에서 뒤처지게 만들 것”이라며 “또한 심각한 법적 분쟁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화웨이는 이어 “우리는 5G 분야에서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선두주자”라며 “우리를 제재하는 것이 미국을 강하게 만들기는커녕 미국의 선택권을 제약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이번 결정으로 품질이 떨어지면서도 비싼 제품을 사용할 수밖에 없어 결국 미국 기업들과 소비자들에게 손해로 돌아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우리는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효율적인 조치를 만들어 내는데 미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여운을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는 국가나 기업이 직접 명시되지 않았지만, 서명 직후 미 상무부는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이에 따라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하려면 당국의 허가를 먼저 취득해야 한다. 이 명단에 오른 기업들은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복면가왕' 록키, 유력후보 클릭비 하현곤…성형 의혹에 "99% 의학의 힘" 쿨한 인정
  • 2
    '반달 프린스'는 마리클 리 "…가왕 '주윤발'은 위너의 강승윤?
  • 3
    [출근길] '부부의 세계' 시청률·마스크 제작 김보성, 또 대구行·손흥민 귀국, 영국 코로나19 '확산세'·지민 1위 外 (연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서 코로나19 환자 12만 명 돌파…사망자도 이틀 만에 2배↑
  • 2
    [2019 단기금융시장] 공개시장운영규모 187.2조 ‘7년만 최저’
  • 3
    aT "농업 지속성, 해외에서 돌파구 마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