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검찰,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압수수색

입력 2019-05-16 11:02수정 2019-05-16 11:11

제보하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수사를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인 증거인멸이 이뤄진 정황을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증거인멸에 연루된 책임자, 실무자 등을 차례로 구속하고 윗선으로 수사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삼성바이오에피스 양모 상무, 이모 부장 등을 구속하고, 각 회사 공용서버, 노트북 등을 빼돌린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실무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이어 검찰은 증거인멸 등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TF 소속 백모 상무, 보안 선진화 TF 서모 상무 등을 구속했다. 법원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2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3
    유재석 혼성그룹, 이효리X비 외에 추가멤버 영입?…"'효리네 민박' 윤아, 아이유 등 거론"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더 넌'…컨저링서 만났던 충격적인 수녀 악마 '발락'의 이야기 - 5월 30일
  • 2
    부천서 쿠팡 물류센터 관련 50대 여성 추가 확진…"역학조사 중"
  • 3
    서울 여의도 학원강사, ‘쿠팡 물류센터’ 관련 감염 추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