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조선, 4월 수주 2위... 중국 독주
입력 2019-05-14 11:12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한국 조선업이 4월 중국에 이어 세계 조선 수주량 2위를 기록했다.

14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4월 한국 조선사들은 전세계 선박 발주량 121만CGT(40척) 중 28만CGT(7척)를 수주했다. 이는 발주량의 23%에 해당한다.

중국은 21만DWT급 벌크선 16척의 자국 발주 등에 힘입어 발주량의 64%에 해당하는 77만CGT(28척)를 수주해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6만CGT(3척)를 수주하며 3위를 기록했다.

4월 선박 발주량은 전달 대비 급감했다. 4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21만CGT를 기록했는데, 이는 전달(288만CGT)보다 167만CGT 감소한 수치다.

4월까지 누계 발주량도 전반적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1~4월 누계 발주량은 769만CGT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604만CGT)과 비교하면 27% 증가한 수치지만, 2018년(1217만CGT)과 비교하면 3분의2 수준으로 감소한 것이다.

국가별 올해 4월까지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 344만CGT(140척), 한국 202만CGT(45척), 이탈리아 111만CGT(14척), 일본 71만CGT(39척)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4월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3월말 대비 103만CGT 감소한 8085만CGT를 기록했다. 지난달과 비교해 한국(25만CGT), 중국(2만CGT), 일본(48만CGT) 모두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96만CGT를 기록하며 1위에 자리했고, 한국(2098만CGT)과 일본(1397만CGT)이 뒤를 이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