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에 혼조...다우 0.01%↑
입력 2019-05-09 07:56

뉴욕증시가 8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보였다. 미중 무역협상 결과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시장이 혼란을 겪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4포인트(0.01%) 상승한 2만5967.33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4.63포인트(0.16%) 내린 2879.4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0.44포인트(0.26%) 하락한 7943.32로 각각 장을 마쳤다.

무역협상을 두고 벌이는 미중의 막판 대치에 시장에 불안 심리가 퍼지면서 급락했던 증시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CNBC는 평가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방금 류허 부총리가 협상 타결을 위해 미국으로 오고 있다고 알렸다”고 밝힌 후 다우지수는 소폭 상승했다. 하지만 무역협상 결과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장 후반에는 재차 반락하는 등 변동성 장세를 보였다.

배녹번 글로벌 포렉스의 마크 챈들러 수석 시장 전략가는 “상황이 여전히 매우 불안정하다”면서 “내일이 와일드카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오는 10일부터 2000억 달러(약 234조 원) 규모 대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현행 10%에서 25%로 올릴 것”이라는 내용을 관보에 올렸다. 중국 상무부도 이에 맞서 “미국의 관세 조치가 시행되면 매우 유감일 것”이라며 “필요한 대응책을 취할 것”이라고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류허 중국 부총리는 9~10일 워싱턴D.C.를 방문해 고위급 무역협상을 재개한다. 회담에 앞서 미국 정부가 최대 압력을 가하고자 관세 인상을 정식 고지한 것으로 보인다.

시장은 협상 불발에 대해 우려하면서도 막판 협상을 진행 상황을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레이먼드 제임스의 래리 아담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위협은 또 다른 벼랑 끝 전술”이라면서 “양국 경제에 너무도 중요한 문제인 만큼 궁극적으로는 협상이 타결될 것이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기업 실적 발표도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인텔은 향후 3년 매출 및 순익 증가율이 한 자릿수대에 그칠 것이란 다소 실망스러운 전망을 내놓았다. 그 여파로 인텔 주가는 2.5% 떨어졌다. 무역정책에 민감한 캐터필러도 1.3% 내렸다. 리프트는 큰 손실이 있었다는 1분기 실적 발표 후 주가가 10.84%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유틸리티가 1.38% 떨어졌고, 커뮤니케이션도 0.36% 하락했다. 산업주는 0.01% 반등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