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 “러, 한반도 긴장완화 협력 준비돼 있어”
입력 2019-04-25 20:02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블라디보스토크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반도 긴장 완화와 동북아 지역 전체 안보 강화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후 만찬 연설에서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역내 핵 문제와 다른 문제의 평화적 해결 외에 대안은 없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면서 “러시아는 한반도 긴장 완화와 동북아 지역 전체 안보 강화를 위한 협력을 계속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진전에 기여하기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면서 “미국과의 직접 대화 구축과 남북한 관계 정상화를 위한 북한 지도부의 행보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와 모든 관련국의 적극적 참여 속에 우리는 견고한 평화와 안정, 한반도의 번영 확보를 위한 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