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보험사기, 인원 줄고 금액 늘었다…적발금 7980억 원 ‘역대 최고’

입력 2019-04-23 12:00수정 2019-04-23 17:55

제보하기
금감원, 지난해 보험사기 현황 발표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적발 인원은 줄었지만, 1인당 평균 적발금액은 늘었다.

금융감독원이 23일 발표한 ‘보험사기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전년 대비 9.3%(680억 원) 증가했다. 적발 인원은 전년 대비 5.2%(4356명) 감소했지만, 같은 기간 1인당 평균 적발금액은 약 140만 원 늘어난 1010만 원으로 조사됐다.

대부분 손해보험에서 발생했다. 손해보험과 생명보험 적발금액은 각각 7238억 원과 744억 원으로 나타났다. 손해보험사기 가운데 장기손해보험은 지난해 처음으로 자동차보험 사기 규모를 앞질렀다. 장기손해보험 사기는 전년 대비 16.9%(515억 원) 증가한 44.6%(3561억 원)로 조사됐다. 반면 자동차보험 사기는 41.6%(3321억 원)로 나타났다.

보험사기 주 연령층은 여전히 30~50대였지만 60대 이상 고령층 증가세도 눈에 띄었다. 30~50대 혐의자는 지난해 66.8%로 2017년 68.5%보다 감소했다. 60대 이상 고령층은 지난해 16.1%로 지난해(14.5%)보다 증가했다.

보험사기는 남성(68.8%)이 여성(31.2%)보다 더 많이 저질렀으며 직업은 회사원(21%)과 전업주부(10.4%), 무직·일용직(9.7%) 순으로 많았다. 다만 보험업 모집종사자와 정비업소 종사자 등 보험업계 관련자의 보험사기가 최근 지속해서 늘어났다.

금감원과 보험사, 생·손보협회가 공동 운영하는 보험사기 적발 우수제보 포상금 지급액은 전년보다 15.5% 늘어난 23억9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수사기관과 건강보험공단 등 관계기관과 업무 공조를 통해 보험사기 근절을 위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제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악플러 고소 경고·정글의 법칙 종영·플레디스 한성수, 저작권 부당 이익 의혹·쌍갑포차 전창근 논란에 JTBC "근거 없어"·'마약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재수사 (연예)
  • 2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3
    [오늘의 청약 일정]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 등 청약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코스피, 개인 매수세에 2030선 돌파
  • 2
    신한, 라임 배드뱅크 대주주 맡는다…"8월 초 출범할 듯"
  • 3
    [오늘의 종목] 코스피 1개, 코스닥 5개 상한가 / 하한가 종목 없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