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흐 명작 담은 ‘OLED TV’…LGD, 올레드 갤러리 운영
입력 2019-04-21 10:00

▲LG디스플레이가 4월19일부터 8월25일까지 우정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전시장 내부에 고흐의 '푸른색 방'을 OLED TV를 활용해 현대적인 콘셉트로 재해석한 디지털 갤러리를 특별전시관을 만들었다.(사진제공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세기의 화가 고흐의 명작들을 OLED TV로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9일부터 8월 25일까지 우정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전시회 내부에 디지털 갤러리 특별전시관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러빙 고흐(Loving Gogh)’라는 이름의 디지털 갤러리는 ‘1890년에 사망한 고흐가 130년을 넘어 2019년 당신을 만난다’라는 주제로 고흐 작품 중 하나인 ‘푸른색 방’을 현대적인 콘셉트로 재해석해 꾸며졌다.

LG디스플레이는 원작의 창문이 있던 자리에 77인치 LG OLED TV를 넣어 관객들이 고흐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특히, 이번에 설치된 제품은 종이처럼 얇은 월페이퍼 디자인으로 그림을 벽에 붙인 듯한 느낌을 주며,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돼 있어 원본 영상을 분석해 최적의 화질을 구현함으로써 마치 실제 그림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디지털 갤러리에 설치된 OLED TV에는 △고흐방에서 바라보는 도시의 거리 풍경 △고흐방에서 바라보는 자연의 풍경 △고흐방을 바라보는 다양한 인물이라는 주제로 ‘꽃이 핀 과수원’, ‘자화상’ 등 고흐의 대표 작품 30여 점이 번갈아 상영된다.

LG디스플레이 전략 프로모션 디비젼(Division) 고규영 상무는 “일반적인 TV의 기능을 넘어 인류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해주는 라이프 디스플레이(Life Display)로서 OLED가 가진 프리미엄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릴 수 있는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를 순회하고 있는 관객 몰입형 전시’라는 극찬을 받고 있는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전시는, 반 고흐의 삶의 여정에 직접 들어가 그의 작품을 보고, 듣고, 만져보는 등 오감으로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꾸며져 있다.

2016년 중국 베이징과 올해 3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 이어 서울에서 세 번째로 열리고 있으며, ‘테마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아카데미상’이라고도 불리는 세계 테마 엔터테인먼트협회의 ‘테아 상(THEA AWARDS)’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