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성혁 해수부 장관, 취임 후 첫 부산 방문
입력 2019-04-19 11:42
부산항 북항 통합 기본협약 체결식, 수산업계 간담회 참석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이 15일 인천지역을 방문해 연안여객선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출처=해양수산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9일 부산항 북항 통합 기본협약서 체결식 참석과 수산업계 관계자와 간담회를 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부산지역을 방문한다.

문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리는 ‘부산항 북항 통합을 위한 기본협약 체결식’에 참석한다.

부산항터미널과 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은 △통합 운영사 주주 간 지분율 결정 기준 △고용 안정성 확보 △통합법인 설립을 위한 협의체 구성·운영 △상호 협력사항 등 통합에 필요한 기본협약을 체결한다.

문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이번 협약서가 체결되기까지 노력해 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정부는 부산항의 터미널 대형화를 통해 해운항만산업을 저비용 고효율 구조로 개편해 부산항을 세계적인 환적 거점항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이어 부산·경남지역 수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에서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수산업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계신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정부도 우리 수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열심히 뛰고 자주 현장을 찾아 소통하는 기회를 갖겠다”고 말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