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대형 건설 5개사 영업익 30%↓”-교보증권

입력 2019-04-15 09:10

제보하기

교보증권은 올 1분기 건설업 대형 5개사의 합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0% 이상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15일 백광제 교보증권 연구원은 “주택 분양 일정 연기에 따라 매출 공백이 발생했고 해외 수주도 부진했다”며 “영업이익은 일회성 이익 기저 효과로 대폭 감소했다”고 말했다.

백 연구원은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우건설, GS건설, 대림산업의 1분기 합산 매출액이 전년 대비 8% 감소한 18조 원, 영업이익은 30.6% 감소한 8660억 원에 머물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현재 건설업종 지수가 부진한 상황인데 당장 업종지수 상승 모멘텀도 부족한 상황”이라며 “다만 건설업종의 12개월 평균 주가수익비율은 6.75배로 부동산 시장이 저점이었던 2013년 이후 두 번째로 할인폭이 커 저평가 매력은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의견은 ‘비중확대’를 유지하며 실적 감소폭이 가장 적은 삼성물산과 LNG 플랜트 시장 수혜가 기대되는 대우건설을 최선호주로 추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국내 확진자 '1146명'…대구·경북서 153명 늘어 - 2월 26일 오전 9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캐롯손보, 디지털보험 관련 특허ㆍ배타적 사용권 획득
  • 2
    삼익악기, 지난해 연결 영업익 274억...전년비 15.7%↑
  • 3
    은성수·이동걸·윤종원 '코로나19' 회동…“정책금융 2조 원 차질 없이 집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