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탈리아 밀라노 달려간 삼성ㆍLGㆍ현대차…키워드는 디자인과 교감
입력 2019-04-09 15:56
삼성전자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선보여…현대차 맞춤형 모빌리티 콘셉트 소개

▲9~1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제58회 밀라노 가구 박람회'에 마련된 삼성전자 프리미엄 빌트인 전시관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 현대자동차 등 재계 주요 기업이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 박람회로 달려갔다. 삼성과 LG전자는 프리미엄 가전을, 현대차는 개인 맞춤형 모빌리티 콘셉트를 앞세웠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막한 ‘제58회 밀라노 디자인 박람회’에 국내 주요 기업들이 참가,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을 비롯해 디자인 철학 등을 소개했다.

오는 14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전세계 190여 국에서 37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자인 박람회다.

디자인 전시회지만 패션과 가구디자인을 넘어 이제 가전과 IT, 자동차 등 글로벌 주요 기업들이 색다른 주제와 소제를 앞세워 참가 중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디자인 스튜디오가 밀집해 있는 밀라노 '토르토나'에 체험형 디자인 전시관을 세웠다. 브레라 지역에는 프리미엄 빌트인 전시관을 마련했다.

‘담대하라, 마음으로 교감하라(Be Bold. Resonate with Soul)’는 슬로건을 내건 삼성전자 전시관은 관람객이 오감을 통해 삼성의 디자인 철학을 공감할 수 있도록 꾸몄다.

프리미엄 빌트인 전시관은 ‘24시간 주방’이라는 주제를 앞세웠다. 아침의 방(Morning Room)과 점심의 방(Day Room), 저녁의 방(Evening Room) 등을 서로 다른 분위기로 구성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14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9(Milano Design Week 2019)’에 참가한다. 모델이 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관의 '가든 키친'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 LG전자)

LG전자는 프리미엄 브랜드인 ‘LG 시그니처’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선보였다.

관광명소인 밀라노 브레라 중심 구역에 총 430㎡ 규모의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관을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요리에 충실하다(True to Food)’라는 주제로 꾸민 전시관은 도심의 대형 건물 1층 전체를 활용해 물, 불, 향, 식재료 등 조리의 4가지 요소로 브랜드 이미지를 재해석한 '미디어 아트'를 선보였다.

 

전시장에서는 쿡탑, 오븐, 와인셀러, 프렌치도어 및 칼럼형 냉장고, 식기세척기, 커피메이커 등을 소개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차별화된 가치를 앞세워 유럽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 현대차가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전시회인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 Design Week)'에 참가해 현대차의 미래 고객 경험 전략(UX) 방향성인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 콘셉트가 적용된 공간과 다양한 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밀라노 패션 위크를 통해 고객경험(UX)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 콘셉트를 선보였다.

‘스타일 셋 프리’는 자동차가 점진적으로 ‘스마트 IT기기’로 진화하는 만큼, 개인별로 맞춤화한 모빌리티 공간을 만드는 개념이다.

현대차는 자동차를 형상화한 조형물에 영상을 투영하는 이른바 '매핑 퍼포먼스'를 통해 모빌리티 내부 공간이 계속 변화한다는 개념을 전달했다.

현대차의 밀라노 디자인 위크 참가는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2013년과 2015년에는 자동차 디자인 개념을 선보인 바 있는데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처’도 2013년 이곳에서 처음 공개된 바 있다.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조원홍 부사장은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현대차 미래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를 선보이기에 최고의 장소”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