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르노삼성 사태 협력사로 확산…"정부 지원금도 포기"
입력 2019-04-02 13:19
실시간 주문 탓에 협력사 생산계획 차질, '휴무 계획' 못세워 고용부 지원자금도 포기

▲부분 파업으로 작업이 멈춰있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이투데이DB)

르노삼성자동차의 임단협이 타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지역 협력사까지 경영난이 확산되고 있다. 구체적인 휴무 일정을 확정하지 못해 고용노동부의 지원금마저 포기한 상태다.

부산상공회의소는 2일 "르노삼성차 협력업체 30곳을 대상으로 긴급 모니터링을 벌인 결과 최대 40%에 달하는 회사가 납품물량 감소 피해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협력사들은 르노삼성의 부분파업이 이어질 때마다 조업을 중단하거나 단축하고 있다. 납품 물량이 감소하면서 고용유지에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에 시트를 납품 중인 A업체는 하루 4시간만 공장을 가동 중이다. 그나마 수요 예측이 어려워 어려움이 가중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러 모델을 하나의 라인에서 혼류생산 중인 르노삼성은 이른바 ‘싱크로 시스템’을 바탕으로 돌아간다. 재고를 충분히 쌓아두는 게 아닌, 실시간으로 바뀌는 생산계획에 따라 관련부품을 협력사에 요청하면 협력사가 이를 납품하는 방식이다.

파업 결정 여부도 뒤늦게 전해져 협력사들도 생산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매일 매일 당일 생산계획과 파업 계획을 확인해야 하는 상황이다.

노용노동부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하고 싶어도 구체적인 휴무 계획을 세울 수 없어 신청 자체를 포기한 상태로 알려졌다.

엔진 부품을 생산 중인 B사는 "자동차산업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르노삼성차 납품 물량마저 40% 감소해 최근 300%에 달하는 근로자 상여금을 일괄 삭감하면서 노사 간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르노삼성차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위탁생산 중인 닛산 로그 후속 물량 배정이 확정되지 않고 있어 협력업체 불안감은 한층 커지고 있다.

르노삼성차 납품 비중이 60%에 달하는 C사는 "자동차 내수가 어려운 상황에서 로그 후속 물량마저 받지 못하고 분규사태가 장기화하는 것이 가장 큰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차체 프레스 부품을 르노삼성차에 100% 납품하는 F사는 상황이 더 악화하면 부산공장을 정리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르노삼성차는 부산 매출 1위 기업이고 수출도 20% 이상 차지할 정도로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기업"이라며 "분규사태 장기화로 협력업체뿐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에 미치는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