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연봉]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지난해 보수 16억4800만 원

입력 2019-04-01 16:38

제보하기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이 지난해 보수로 16억4800만 원을 받았다.

2일 삼성전기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사장은 급여 8억2700만 원, 상여금 6억7900만 원, 기타 근로소득(복리후생)으로 1억4200만 원을 받았다.

합계 16억4800만 원으로 지난해 12억3900만 원보다 4억900만 원 늘었다.

삼성전기는 “대표이사로서 안정적 경영역량과 기술 리더십을 발휘, 2018년 매출 8조2000억 원, 영업이익 1조 원 실적 달성에 기여하고, 사업 경쟁력 개선을 주도한 점을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허강헌 부사장은 9억2800만 원, 하상록 부사장은 8억2500만 원, 이병준 부사장은 6억2000만 원을 보수로 지급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기업 최신 뉴스

  • 1
    [BioS]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4년 추적임상 결과는
  • 2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3
    [헬스TALK]치료가 어려운 '대퇴 경부 골절'…노년층, 가벼운 낙상도 주의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