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캐피탈 전성기?..실적 날았다

입력 2019-04-01 16:00수정 2019-04-01 18:16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4-01 15:3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한투파ㆍSV인베ㆍ미래에셋 등 영업익 급증

지난해 벤처투자가 늘어나면서 상위권 벤처캐피탈(VC)사들의 영업실적도 큰 폭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추세는 정부 벤처 지원 정책에 힘입어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선두 VC인 한국투자파트너스는 지난해 692억 원의 매출(영업수익)을 올렸다. 전년 391억 원 수준에서 약 77% 급증한 규모다.

지난해 한투파는 영업이익 226억 원과 당기순이익 162억 원을 기록했다. 1년 전 영업손실 57억 원과 당기순손실 30억 원에서 대규모의 흑자로 전환했다.

KTB네트워크의 경우 1년간 매출이 211억 원에서 255억 원 규모로 20% 넘게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82억 원에서 109억 원으로 33%, 당기순이익은 70억 원에서 89억 원으로 27%가량 각각 뛰었다.

네오플럭스도 지난해 매출 222억 원, 영업이익 105억 원, 당기순이익 84억 원의 실적을 냈다. 1년 전 각각 191억 원, 40억 원, 28억 원에서 크게 신장한 규모다.

코스닥에 상장한 SV인베스트먼트의 경우 지난해 4~12월 기간 매출 254억 원에 영업이익 76억 원을 달성했다. 1년 전 같은 기간 각각 103억 원, 30억 원에서 모두 두 배 넘게 불어난 수치다. 이 기간 당기순이익은 25억 원에서 76억 원으로 세 배 넘게 급증했다.

코스닥 상장사인 미래에셋벤처투자 역시 1년 새 매출이 197억 원에서 392억 원으로 98.98% 증가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75억 원에서 223억 원, 당기순이익은 60억 원에서 205억 원으로 대폭 늘었다.

이 같은 성장세는 정부의 기업 지원 정책이 대기업 위주에서 중소·벤처 창업투자로 바뀌면서 큰 영향을 끼쳤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국내외 산업 환경이 제조업 중심에서 정보기술(IT)과 바이오 등 신사업으로 재편되는 과정도 스타트업 활성화에 불을 지폈다.

실제 한국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VC 자금은 1399개사에 3조4249억 원이 신규 투자됐다. 1년 전 1266개사, 2조3803억 원 대비 투자금액 기준 43.9% 급증한 규모다.

업종별로는 바이오‧의료가 24.6%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가 21.8%로 뒤를 이었다. 창업투자회사는 121에서 133개사로 늘었다.

이 같은 기조는 정부의 ‘제2 벤처붐’ 기대감에 힘입어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2월말 현재 263개사에 4475억 원이 투자돼 전년 동기(229개사, 4046억 원) 대비 10.6% 증가했다. 창투사는 137개사로 늘었다.

벤처캐피탈협회 관계자는 “모태펀드 출자와 민간참여 확대로 재원이 풍부해지면서 투자가 확대되는 추세”라며 “VC별로는 가치평가가 보다 합리적으로 회계기준이 바뀌면서 실적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길 기부, 알고 보니 ‘깡’ 작곡가…저작권 수입 기부한다 '역주행의 기적'
  • 2
    이세영 해명, “성형 아닌 시술”…비포 & 애프터 사진 보니 ‘억!’
  • 3
    에이치엘비, 5일 권리락 발생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데이터노믹스 빅뱅]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글까…금융지주사법 완화해야”
  • 2
    [데이터노믹스 빅뱅] 금융그룹, 계열사 고객정보 ‘그림의 떡’
  • 3
    나이스신평, 대한항공 신용등급 'BBB+' 유지…등급 감시대상선 해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