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윤모 장관, 中에 "韓배터리 전기차 보조금 미지급 유감…공정경쟁 필요"
입력 2019-03-29 09:15
먀오웨이 공업신식화부장과 면담...수소차 등 미래차 협력 강화 제안

▲28일(현지시간)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포럼 컨퍼런스센터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먀오웨이 중국 공업신식화부장이 면담을 갖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중국 정부에 한국 기업의 배터리 사용 자동차에 대한 보조금을 미지급하는 것에 유감을 표하고, 공정한 경쟁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메모리반도체 관련 중국 정부의 반독점조사,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 등 양국의 통상 현안에 대해 합리적인 처리를 요청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8일(현시시간) 중국 하이난성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서 먀오웨이 공업신식화부장(산업부 장관 격)과 회담을 갖고 양국 간 산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성 장관은 아직까지 중 국내 한국 투자기업의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에 대해 보조금 지급사례가 없었다는 것에 유감을 표명하고 2021년 전기차 보조금 폐지 이후 현지 전기차 시장에서 국내외 기업 간 공정한 경쟁을 당부했다.

한중 간 통상현안에 대해 원만한 해결을 당부하기도 했다.

성 장관은 "메모리반도체 관련 중국정부의 반독점조사, 글로벌 조선산업 과잉공급 해소를 위한 향후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심사, 스테인리스 열연강판 반덤핑조사,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일몰재심 등 양국 간 통상 분쟁에 대해 중국 정부가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처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먀오 부장은 한국 측의 입장을 관계부처에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

성 장관은 먀오 부장에게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산업협력 추진을 제안했다.

특히 양측은 수소차와 관련해 양국 대기환경 개선에도 이바지하는 바 친환경적인 국제 수소공급망 구축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2017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계기로 양국 정상이 합의한 생태산업단지 구축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생태산업단지는 공정에서 발생한 폐기물 및 부산물을 기업 간 연계‧재활용 및 에너지원 전환을 통해 에너지효율 제고 및 대기오염물질 발생을 최소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성 장관은 현재 중국 내 2개 산업단지(장쑤성 옌청·산동성 페이청) 대상으로 진행 중인 양국 연구기관의 한국 생태산업개발 모델 적용 공동조사를 확대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먀오 부장은 생태산업개발은 양국 간 산업협력의 중요한 의제로서 협력 필요성에 공감했다.

댓글